로엘 언론보도
로엘 언론보도로엘 칼럼미디어 속 로엘
로엘 언론보도
조선일보
“반응 좋아서” 여성만 골라 비비탄 쏜 30대, 구속영장 기각
조회 | 214
반응이 크다는 이유로 거리에서 주로 여성을 골라 비비탄(플라스틱 총알) 총을 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특수폭행 혐의로 30대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월부터 이달 초까지 익산시 영등동 일대를 돌며 행인들의 팔과 다리 등에 비비탄총을 쏜 혐의를 받는다.

지난해부터 익산 지역 소셜미디어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비비탄에 맞았다’는 글이 잇달아 올라왔다. 이들은 “사거리에서 신호를 기다리던 중 종아리 쪽에 통증이 느껴져 살펴보니 비비탄을 맞은 거였다” 등 비슷한 피해를 호소했다. 해당 장소가 10대가 많이 모이는 곳이다 보니 “철없는 초등학생의 소행일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었지만, 범인은 30대 중반의 성인 남성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거리에서 비비탄을 쏘는 사람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CCTV 등을 추적해 A씨를 검거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차 안 등 특정 장소에 숨어 있다가 비비탄총을 쏜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자들 다수는 여성이었다고 한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남성보다 여성들의 반응이 더 커서 범행 대상으로 삼았다”며 “과거 비비탄에 맞은 적 있어 복수심에 총을 쐈다”고 범행을 인정했다.

A씨가 사용한 비비탄총은 소총 크기로 총열(총알이 통과되는 기다란 부분)이 길어 위력이 상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이 압수한 총기로 실험한 결과 15m 거리에서 골판지가 뚫렸다.

경찰은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A씨가 범행을 인정하고 있으며 범행 증거가 확보됐다”는 이유로 영장을 기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문가는 A씨에게 실형이 선고될 가능성이 있다고 예측했다. 조한나 변호사는 “장난으로 총을 쐈다고 해도 폭행의 고의가 있는 것”이라며 “사람을 향해서 수차례 장난감 총의 비비탄을 발사한 이에게 징역 4개월의 실형을 선고한 사례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가 다수일 때 한 사람, 한 사람 피해자에 대해 별개의 범행을 한 것이기 때문에 가중처벌 될 거다. 실형 선고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파악한 피해자만 20명 정도”라며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여죄를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웹 접근성
로엘법무법인은 모든 사용자가 장애 유무에 관계없이
웹 사이트를 동등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웹 접근성 준수 및 개선을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고객중심 경영을 최우선 가치로 여기는 로엘법무법인은
앞으로도 고객의 편리한 이용을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로엘법무법인은 모든 사용자가 장애 유무에 관계없이 웹 사이트를 동등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웹 접근성 준수 및 개선을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고객중심 경영을 최우선 가치로 여기는 로엘법무법인은 앞으로도 고객의 편리한 이용을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실시간 전화 상담
휴대폰 번호를 남겨주시면
1:1 온라인 상담을 제공합니다.
ONLINE SOLUTION
24시간 법률상담